<헤럴드경제> 성폭력 피해자 통합지원센터 2017년도까지 60개로 확대 > 보도자료

본문 바로가기


日本 English
中國語

<헤럴드경제> 성폭력 피해자 통합지원센터 2017년도까지 60개로 확대 > 보도자료
보도자료

<헤럴드경제> 성폭력 피해자 통합지원센터 2017년도까지 60개로 확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해바라기 작성일13-05-27 15:00 조회4,343회 댓글0건

본문

성폭력 피해자 통합지원센터 2017년도까지 60개로 확대

                                                                       기사입력 2013-05-13 10:11
[헤럴드경제=김기훈 기자] 성폭력 피해자 통합지원센터가 2017년도까지 60개소로 확대 운영된다. 경찰청과 여성가족부는 성폭력 가정폭력 근절을 위해 성폭력 피해자 통합지원센터를 신설하고, 신설된 센터에 여성 경찰관을 점진적으로 추가 배치해 피해자 보호ㆍ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경찰청과 여성가족부는 13일 오전 9시 서울 종로구 연건동 서울
대학교 병원(서울 해바라기 여성ㆍ아동센터)에서 성폭력과 가정폭력으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2005년부터 성폭력 피해자 통합지원센터 운영을 위해 협력체계를 구축해 왔으며, 현재 운영 중인 통합지원센터는 31개소로 이중 23개소에 여성경찰관 88명이 근무 중이다.

양 기관은 또 여성폭력 피해자의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담당 경찰관의 전문 교육 강화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우선 통합지원센터에 배치된 경찰관을 대상으로 ‘여성ㆍ아동폭력피해 중앙지원단’(여성가족부 지원)에서 피해자 특성 등에 대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각 경찰교육센터에 ‘가정폭력 실무과정’을 개설해 체계적 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이성한 경찰청장은 “경찰청과 여성가족부가 부처간의 이해관계를 넘어 여성과 아동,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가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사회를 만드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kihun@heraldcorp.com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